이벤트 예고

메이룬 중학교 축구단 세계를 향해 발을 내딛다_[동방보]

FIFA 인증을 얻은 인조잔디경기장, 외국 코치 초청 강습, 영어 회화 교습, 외국어 능력을 갖춘 선수 양성

메이룬 중학교는 체육처의 지원아래 동부 지역에서 유일하게FIFA에서 인증한 국제적 수준의 인조잔디 축구장을 갖추게 되었으며, 최근에는 한국에서 축구 지도자로 활동 중인 김성준코치를 초청하여 메이룬 중학교 축구단이 세계적 수준으로 빨리 성장할 수 있는 강습 기회를 가졌다.

메이룬 중학교의 손태육(孫台育) 교장은 대만기독교복음선교회 대만 원주민족 신청년문화교류협회가 한국에서 김코치를 초청, 메이룬 중학교를 방문하여 강습기회를 갖도록 노력해 준 것에 감사를 표했으며, 축구협회 진익웅(陳益雄) 이사장 역시 선수들을 격려하며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상호간 많은 교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이룬 중학교는 이외에도 이번 학기부터 축구팀 선수들의 시야를 국제적으로 넓히기 위하여 일주일에2시간 영어회화 수업을 시작했다. 미국 원어민인 데이비드씨를 교사로 채용하였으며, 영어로만 진행되는 수업은 학생들이 일찍 국제적인 언어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갖추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메이룬 중학교가 국제적 수준의 축국경기장과 뛰어난 축구 코치진을 갖출 수 있었던 것은 이란현 교육청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가능할 수 있었다.

메이룬 중학교의3인의 코치진은 모두 자신만의 특기를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축구 기술을 가르치는 것 외에 학생들이 규칙 중히 여기고 축구선수로서의 인성을 갖출 수 있도록 솔선수범을 보이며 학생들의 생활환경을 직접 살피는 등 가족처럼 학생들을 사심 없이 대하며 축구선수의 꿈을 이루도록 함께하고 있다

3인의 코치진 중 한명인 오효영(吳曉穎)은9학년 축구선수들은 이미2년간의 훈련으로 기술을 쌓아왔으며, 현재 목표는 전국 중학교축구대회의 우승 외에도 선수 개개인이 인성을 갖추고 뛰어난 학업성적을 올려 고등학교 진학 후 학교를 선택할 때 탄탄한 기반을 갖추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옥룡(黃鈺龍) 코치는 기술을 가르치는 것보다 학생들의 인성을 교육시키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여 학생들을 가족처럼 대하고 있으며 학생들을 감사의 중요함을 아는 사람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진춘지(陳春智)감독이 지도하고 있는8학년 선수 황성주는 현재 싱가포르에서 해외 선수들과 함께 훈련 받고 있다.첸 감독은 선수들은 어려움을 두려워해서는 안되며 목표를 명확히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반드시 영어능력을 조기에 갖추어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생각해 학생들이 공부에 소홀해 지지 않도록 교육하고 있다.

손교장은 메이룬 중학교 축구단이1994년에 창단되어23년 동안 많은 축구국가대표를 배출하고 여러 번 전국 소년배 축구대회 우승컵 및 3년 연속 전국 중학교 축구대회 우승컵을 획득할 수 있었던 것은 코치진의 노력덕분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또한 모든 메이룬 중학교 교사들의 관심과 화련현 협회의 지원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17년3월 화련현 당국은 메이룬 중학교를 동부지역 최초의FIFA인증 축구장으로 정식 등록하였으며, 이미 각계의 축구경기 개최 요청이 연이어지고 있어 메이룬 중학교는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의 요람이 되어가고 있다.

최근 폐막된 타이베이 유니버시아 대회에서 활약한 대만 축구팀의 걸출한 스타들의 상당수가 메이룬 중학교 출신이라는 사실은 메이룬 중학교의 적성계발교육이 화련 축구계의 수준을 세계화 시켰으며 미래 화련체육계의 발전을 위한 탄탄한 기초가 이미 만들어졌음을 보여준다.

인용http://eastnews.tw/index.php?option=com_content&view=article&id=77380:2017-09-14-00-26-41&catid=35:education&Itemid=59